점과 척추 사이: 시선⁺

​점과 척추 사이: 시선⁺

11월 x 이윤정 춤 이어달리기 8

서울문화재단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지원사업 선정

일민미술관 <황금광시대>  이양희 전시 <클럽 그로칼랭> 초대작

 

2020.11.20-21

일민미술관 2층​

 

 

<​점과 척추 사이: 시선⁺>는 이윤정의 척추측만증이 어디서부터 시작된 것인지에 대한 개인의 시간을 역추적한 작업이다.

오른팔 안쪽에 있는 커다란 검은점을 지속적으로 가리게 되면서 척추의 형태와 움직임에 영향을 준 것은 아닐까? 이 질문에서 시작된 작업은 개인과 다수가 나누는 시선을 거리, 밀도, 운동성으로 실험한다. 시선에 대한 폭력과 억압 그리고 거대 시스템이 신체에 장치로 작동하는 과정을 물질화한다. 

<Between Spot and Spine: One’s Eyes⁺> is a work that backtracks individual time on where Yunjung Lee's scoliosis began. The work began with a question; ‘Could it been affected the shape and movement of the spine by continuously covering a large black spot on the right arm?’ It experiments with distance, density, and motility between individuals and the majority. And materializes the process of violence and oppression of gaze and the system act as a dispositif in the body.

© DANCE PROJECT PPOPKKI by YUN JUNG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