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과 척추 사이 

2018.3.22-6.24

백남준아트센터

 

2019.3.29-8.18

부산현대미술관

 

<점과 척추 사이>는 이윤정 자신의 옆으로 굽은 척추와 파 안쪽에 있는 커다란 점을 오랫동안 고민해 온 데에서 출발했다.

자신의 신체에 대한 개인적인 추적과 성찰로 부터 사회적 시선의 폭력과 억압을 깨닫게 되는 과정은 그 다수의 사건이

신체의 고통으로 남아 있음을 깨닫는 것 이기도 했다.

이 과정을 안무오 무용의 몸부림으로 표출 해 나가며 점차 타인의 시선으로부터 해방됨을 느낀 이윤정은,

개인적인 일이라 여겼던 것들이 실은 사회적 시스템이 만들어낸다는 사실의 자각이 혹시 나는 누군가에게

다수의 시선인 적은 없는지 점검하게 한다고 말한다. 

© DANCE PROJECT PPOPKKI by YUN JUNG LEE